군포시, 청소년 이슈 공론 새모델 찾아
상태바
군포시, 청소년 이슈 공론 새모델 찾아
  • 군포/ 이재후기자
  • 승인 2021.01.2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전설프로젝트 운영결과 발표
청소년들 생생한 의견수렴 시정반영
밤 귀갓길 가로등 설치 등 市 전달
경기 군포시가 ‘2020년 청소년전설프로젝트’ 운영 결과를 일 발표했다.
경기 군포시가 27일 ‘2020년 청소년전설프로젝트’ 운영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은 군포시청사 전경. [군포시 제공]

경기 군포시가 ‘2020년 청소년전설프로젝트’ 운영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 프로젝트는 청소년을 중심으로 관내 모든 청소년 관련 기관과 단체들이 모여 TF를 구성해 청소년들의 현실적인 의견과 요구, 고민 등을 수렴한 후 그 결과를 시정에 반영한다는 것이다.

TF는 지난해 6월부터 8월까지 두 차례에 걸쳐 청소년 48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주요 과제를 선정했는데 청소년들이 평소 궁금해했던 사항들을 최대한 존중한 결과다.

시는 청소년들의 시각에서 그들의 살아있는 고민과 의견을 설문조사에서부터 충분히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11월과 12월 두달동안 3차례의 온·오프라인 토론회를 실시해 심화·집중토의를 거쳐 골목길 안전 등 8개 주요 과제를 선정하고 개선방안을 시에 전달했다.

청소년들은 가장 시급한 주제로 어두운 골목길 치안 등 안전 보장, 멀쩡한 도로 보수에 투입되는 불필요한 예산 줄이기, 청소년 여가 시설 확대 등 현실적이면서도 성숙한 사고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 토론과정에서 청소년들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수용하고 소통과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토론문화 조성에 역점을 뒀다. 

시는 청소년들의 요구사항에 대해 가로등 추가 설치,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유튜브 정책토론회의 정기적 개최, 성폭력 전담기관 확대, 정기적인 성폭력 대처 교육 등 일부 과제를 시정에 반영하기로 했다.

또 이들 사업들의 시행을 위한 예산을 올해 추경에 편성하기로 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청소년들이 발상에서부터 결론까지 주체적으로 진행하고 관내 모든 청소년 관련기관들의 참여와 실시간 의견수렴, 대안 제시, 시정 반영 등 공론장과 정책수립과정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청소년전설프로젝트’라는 명칭의 ‘전설’은 ‘전체 설문’의 약칭인데 이 역시 청소년들의 아이디어다.

또 새롭게 전설을 써나간다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 

프로젝트를 총괄한 임현주 시 청소년청년정책과장은 “민·관·학의 청소년 관련 모든 기관과 단체들이 한 자리에 모여 토론회를 진행하는 협업시스템 구축, 소통의 실질화 등 민주적 의견 수렴, 실시간 피드백을 통한 상호 신뢰 형성에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토론회가 대폭 줄어들고 온라인 토론회 비중이 늘어나면서 청소년들과의 감정 공유에 한계가 있었다는 점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군포/ 이재후기자
goodnew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