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민 문리나, 우리나라 첫 서핑 국가대표로 발탁
상태바
양양군민 문리나, 우리나라 첫 서핑 국가대표로 발탁
  • 양양/ 박명기기자
  • 승인 2021.02.1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발전 롱-보드 부문 랭킹 1위
양양 현남면에 거주하는 문리나 프로서퍼 [양양군 제공]

강원 양양 현남면에 거주하는 문리나(34) 프로서퍼가 한국 서핑 첫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롱-보드 부문 랭킹 1위를 차지하며 국가대표로 선발됐다고 17일 밝혔다.

문 프로서퍼는 지난해 12월 포항에서 개최한 국가대표 선발전 롱-보드 부문에 출전해 1위의 성적을 기록하며 국가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이번 선발전에서 발탁된 서핑 국가대표 선수는 롱-보드의 문리나 프로서퍼를 비롯해 숏-보드까지 남녀 각 5명씩 모두 10명이다.

특히 프로선수로 입문한 후 세계적인 선수들만 할 수 있다는 ‘행 파이브 행 텐’까지 자유롭게 구사하며 국내 랭킹을 단숨에 끌어올렸다.

문 선수는 “양양해변에서 자연으로 돌아가는 과정을 예비 서퍼들과 함께 배우고 느끼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대에 서핑을 통해 작은 희망을 전하는 긍정의 메신저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양양/ 박명기기자
parksh_M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