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공공기관 이전 절차상 하자"
상태바
수원시의회 "공공기관 이전 절차상 하자"
  • 수원/ 박선식기자
  • 승인 2021.02.2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석환 시의장 등 장현국 도의장 만나 유감 표명
경기 수원시의회 조석환 의장과 김기정 부의장은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을 만나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과 유감을 표명했다. [수원시의회 제공]
경기 수원시의회 조석환 의장과 김기정 부의장은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을 만나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과 유감을 표명했다. [수원시의회 제공]

경기 수원시의회 조석환 의장과 김기정 부의장은 전날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을 만나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날 조 의장은 “경기도 융합타운 내 추진 중인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신청사의 활용 대책과 기존 경기도청 인근 상권 공동화에 대한 대비책이 미비하다”며 “공공기관 이전의 타당성은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쳐 확보했어야 한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어 수원시민들과 집행부, 시의회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김 부의장도 “단순히 공공기관을 이전하는 것이 대수가 아니다.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대의명분을 위해 새로운 묘수를 창출해야 한다”며 공공기관 이전의 당위성에 회의적인 입장을 전했다.

이에 장현국 의장은 ”경기도민들의 상생과 공존을 위한 균형발전은 부인할 수 없는 가치다. 공정성과 효율성을 고려하여 지역 간에 긴밀하게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수원/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