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지역 수출 '순풍의 돛'
상태바
충남지역 수출 '순풍의 돛'
  •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 승인 2021.02.2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도내 수출액 70억 5천만달러...전년 동기 대비 12.9% 증가
무역수지 48억 4900만달러 흑자...반도체·평판 디스플레이 '호조'
충남지역 지난달 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12.9% 증가했다. [충남도 제공]
충남지역 지난달 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12.9% 증가했다. [충남도 제공]

충남지역 지난달 수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12.9% 증가하며 5개월 연속 증가와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23일 도가 한국무역협회 발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도내 수출액은 70억 5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월 62억 4400만 달러에 비해 12.9% 증가한 규모다.

수입은 22억 1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32억 9700만 달러에 비해 33.2%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48억 4900만 달러 흑자로 품목별 살펴보면 ▲반도체가 31억 5100만 달러로 16.9% 늘고,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10억 5000만 달러 49.0% 증가 ▲컴퓨터 5억 8000만 달러 9.4% 증가 ▲합성수지 1억 6500만 달러 19.4% 증가 ▲자동차 부품 1억 4900만 달러 72.4% 증가 ▲건전지 및 축전지 1억 1300만 달러 33.9% 증가를 보였다.

반면 석유제품은 3억 6400만 달러로 36.2% 줄고, 석유화학중간원료는 1억 6900만 달러로 2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중국 19억 1500만 달러 25.0% 증가 ▲베트남 16억 4400만 달러 21.5% 증가 ▲홍콩 11억 1800만 달러 16.9% 증가 ▲대만 4억 7200만 달러 80.1% 증가 ▲일본 2억 800만 달러 6.8% 증가를 기록했다.

미국은 5억 7000만 달러로 11.6% 감소하고,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는 5800만 달러, 5600만 달러로 각각 64.4%와 41.2%가 줄었다.

도내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컴퓨터 등이 글로벌 강세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한 수출 품목 고부가가치화도 수출 상승세를 견인했다.

수출은 특히 지난해 9월 증가세로 돌아선 뒤 5개월 연속 증가를 보이고, 11월 10.8%, 12월 20.1%, 지난달 12.9% 증가로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도 기록했다.

김영명 도 경제실장은 “충남은 수출 전국 2위, 무역수지 1위를 이어오며 우리나라 수출과 무역수지 흑자를 견인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수출 활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시장 개척 활동 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다음 달 24일까지 1개월 동안 중소 수출기업 현장 방문을 실시, 올해 도의 수출 지원 사업 안내와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해외 통상사무소 이용 수요조사 및 기업 애로사항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

[전국매일신문]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hans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