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남성 육아휴직자 전년比 23.8% 증가
상태바
인천지역 남성 육아휴직자 전년比 23.8% 증가
  • 인천/ 맹창수기자
  • 승인 2021.02.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군·구 육아휴직 장려금 지원
인천지역 남성 육아휴직자가 코로나19 장기화속 부쩍 늘었다. [인천시 제공]
인천지역 남성 육아휴직자가 코로나19 장기화속 부쩍 늘었다. [인천시 제공]

인천지역 남성 육아휴직자가 코로나19 장기화속 부쩍 늘었다.

23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거주자 중 남성 육아휴직자는 928명으로 전년도 708명보다 23.8% 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기간 전체 육아 휴직자 중 남성 비중도 1년새 20.2%에서 25.5%까지 올랐다.

이는 등교·등원 제한이 길어져 돌봄 분담의 필요성이 커져 남성 육아휴직자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됐다.

또 인천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의 제도적 뒷받침도 효과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인천에서는 남동구가 지난 2019년 1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 제도를 도입한 데 이어 계양구, 서구, 동구, 연수구가 뒤따르고 있다.

10개 군·구 중 절반이 육아휴직 장려금을 지원하는 셈이다.

남동구의 경우 매월 50만 원씩 최대 6개월 동안 남성 육아휴직 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구에서 아빠 휴직 장려금을 신청한 남성은 지난 2019년 122명에서 지난해 197명으로 38% 증가했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맹창수기자
mc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