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매TV] "광주 서구청 침수대책, 피해 주민 속였다" 논란
상태바
[전매TV] "광주 서구청 침수대책, 피해 주민 속였다" 논란
  • 호남취재본부/ 범대중기자
  • 승인 2021.03.04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성·화정동 침수피해 대책위 박형민 대표 "서구청 합의는 허위" 주장
서구 하수과 “대책위 요구안 타당성 여부 조사후 시행계획 검토”

광주광역시 서구가 해마다 극심한 침수피해로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의 피해 대책은 뒷전으로 하고 침수피해방지 공사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해결책을 마련, 주민들의 눈을 가리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광주 서구 농성·화정동 침수피해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서구가 지난달 24일 164일 만에 극적으로 주민대책위와 침수대책 합의에 동의한 까닭은 합동조사와 주민설명회를 열어 주민들의 요구를 수용했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책위가 광주광역시 환경생태국 하수관리과에 두 차례에 걸쳐 확인한 결과 모든 내용이 합의 내용과 달랐고 사실이 아닌 허위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광주 서구 농성·화정동 침수피해 주민대책위가 회의를 하고 있다. [대책위 제공]

주민대책위 박형민 대표는 “서구는 지난달 24일 오후 7시 주민대책위 사무소에서 열린 제5차 주민설명회에서 군분천 하수박스 외 독립관로를 상무대로를 횡단, 강문외과(상무대로 1089) 앞까지 연결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지금껏 상호 간의 이견을 보였던 상무대로 횡단과 관련, 부족한 예산은 광주광역시로부터 지원 약속을 확정받았으니 3월 중 가능하다고 서구가 밝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양측 간 상무대로 횡단 시공의 쟁점이 되었던 까닭은 ′강문외과 앞 교량 구간의 공간이 넓고 낙차가 커, 배수 능력이 충분하다′는 서구의 입장과는 달리 교량 내의 잔해물과 교각으로 인한 유하의 장애가 크고 교량 구간 내 박스가 군분천 박스(3.5x3.5x3)보다 1m 이상 작아 필연적으로 병목현상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대책위가 주장하고 있어 논란의 불씨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유준호 구 하수과 팀장은 "대책위 요구안의 타당성 여부를 조사해 타당하면 예산을 추가확보, 시행할 계획에 있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호남취재본부/ 범대중기자 
Beo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