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국도변에 '스마트 복합쉼터' 들어선다
상태바
산청 국도변에 '스마트 복합쉼터' 들어선다
  • 박종봉기자
  • 승인 2021.03.0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공모 선정, 35억 들여 관광 홍보관 등 2023년 완공
산청 국도변에 들어설 '스마트 복합쉼터' 조감도 [산청군 제공]
산청 국도변에 들어설 '스마트 복합쉼터' 조감도 [산청군 제공]

 

지리산 천왕봉으로 오르는 길목에 위치한 경남 산청군 국도변에 스마트 졸음쉼터가 들어선다.

군은 국토교통부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 대상에 선정되면서 국비 20억원과 군비 15억원 등 총 35억원으로 생초면 신연리 일원 1만5800㎡ 터에 '산청 머뭄 스마트 복합쉼터'를 오는 2023년까지 조성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지역 특색에 맞춘 서비스 시설을 갖춰 특산물·관광지 등을 홍보하고 일자리도 창출하며 산청 문화·관광 홍보관, 로컬푸드 판매장, 산책로, 충전소 등이 조성된다.

군은 경호강 100리길 자전거 도로와 동의보감촌으로 접근성을 확대하고 '오부 흑돼지' 판매장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군 관계자는 "스마트 복합쉼터는 경호강의 자연경관과 지역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산청/ 박종봉기자
bj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