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결성읍성 동문복원 '착착'
상태바
홍성군, 결성읍성 동문복원 '착착'
  • 홍성/ 최성교기자
  • 승인 2021.03.0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돈 결성면장 숙원 해결 노력에
대길엔지니어링 등 재능기부 결실
결성읍성 전경 [홍성군 제공]
결성읍성 전경 [홍성군 제공]

충남 홍성군은 오랜 숙원이었던 결성읍성 동문복원 및 성곽정비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사업대상지 토지매입 및 건물철거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장선호 마을이장이 고심 끝에 자신의 토지 일부를 양보해 토지주가 이주할 주택을 우선 짓고 차후 토지대금을 정산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토지주가 동의하고 서로가 정이 넘치는 옛 마을 모습을 되찾으며 그동안 풀리지 않았던 매듭이 풀려지는 듯 했다.

하지만 또 다른 어려움에 직면했다. 주택 신축을 위한 토목 및 주택건축설계비용이 1000만 원 가까이 발생해 생활이 어려운 토지주가 부담하기에는 무리수였다.

이와같은 상황에서 지난 1월 고향 결성면으로 부임한 황선돈 면장이 이 사업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군내 토목설계업체인 대길엔지니어링과 조양건축사사무소에서 발 벗고 재능기부에 나서 결성면의 오랜 숙원 사업이 해결되게 됐다.

이는 결성면을 넘어 군의 우수행정 사례로 주민들 사이에 칭찬이 자자하다.

황 면장은 “함께 고민하고 서로의 입장을 배려해 얻어진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결성읍성 정비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총 2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망대 및 숲문화공원 조성, 동문지 주변 시·발굴조사 시행하고 올해는 동문을 복원하고 문화탐방길을 조성한다.

토지매입이 해결돼 결성읍성 동문복원 및 성곽정비 사업이 마무리되면 결성동헌·형방청, 석당산의 노을과 한용운 선생 생가지와 어우러지는 결성면의 새 역사문화관광 명소로 발돋움 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매일신문] 홍성/ 최성교기자
sg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