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제20회 대한민국압화대전’ 심사결과 나왔다
상태바
구례군 ‘제20회 대한민국압화대전’ 심사결과 나왔다
  • 구례/ 양관식기자
  • 승인 2021.03.08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대상 최선희 作 ‘자연을 덮다 초충도 이불’ 선정
구례군 압화분야 국내전 종합대상 (자연을 덮다 초충도 이불-최선희작가) [구례군 제공]
구례군 압화분야 국내전 종합대상 (자연을 덮다 초충도 이불-최선희작가) [구례군 제공]

전남 구례군이 ‘제20회 대한민국압화대전’ 우수작품 심사결과를 8일 발표했다.

군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2020년 12월 28일부터 2월 25일까지 2개월간 9개국에서 476개 작품을 접수했다.

압화와 보존화 분야의 전문가 및 미술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두 차례에 걸쳐 엄정한 심사를 진행, 이 중 173개 작품이 선정되었다.

구례군 보존화분야 대상 (꼬까옷-민경주작가) [구례군 제공]
구례군 보존화분야 대상 (꼬까옷-민경주작가) [구례군 제공]

압화분야 국내전 종합대상은 최선희 작가의 ‘자연을 덮다 초충도 이불’이 수상의 영광을 얻었다.

분야별 대상 4 작품, 최우수 7 작품, 우수, 장려, 특선 등 78개 작품이 선정됐다.

국외전에서는 대상으로 선정된 일본 미키코모다 작가의초점(Focus)’을 비롯, 57개의 우수작품이 선정됐다.

보존화 분야에서는 민경주 작가의꼬까옷이 대상을 차지, 최우수 1 작품, 우수 3 작품, 장려 5 작품, 특선 15 작품이 선정됐다.

구례군 압화분야 국외전 대상 (초점-일본미키코모다작가) [구례군 제공]
구례군 압화분야 국외전 대상 (초점-일본미키코모다작가) [구례군 제공]

종합대상에 선정된 ‘자연을 덮다 초충도 이불’은 삼베 이불에 압화 소재를 부착해 만든 작품으로 실제 사용이 가능하다.

눈으로만 보는 압화 작품에서 벗어나 예술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작품으로 20주년 압화대전과 어울리는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이번 공모전에 선정된 작품들은 오는 4월 21일에 구례군 한국압화박물관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고 수상작품은 구례군 한국압화박물관에 연중 전시한다.
 

[전국매일신문] 구례/ 양관식기자
yang-ka@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