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유행 신호탄?…신규확진 600명대
상태바
4차 유행 신호탄?…신규확진 600명대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4.0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초 이후 89일만에 최다 668명
400명대→600명대 급증, 전방위 확산 양상
7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아 668명을 기록했다.  사진은 야탑임시선별검사소
7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아 668명을 기록했다. 사진은 야탑임시선별검사소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4차 유행이 본격화 됐다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7일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아 668명을 기록했다. 하루 확진자 668명은 '3차 대유행'이 진정국면에 접어들기 직전인 지난 1월8일 674명 이후 89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68명 늘어 누적 10만689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478명보다 190명이나 늘어났다.

이에 따라 4차 유행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51명, 557명, 543명, 543명, 473명, 478명, 668명이다. 이 기간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4번, 600명대가 1번이다.

최근 1주간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23.7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돌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53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 460명보다 크게 늘어 600명대를 나타냈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600명 선을 넘은 것은 지난 1월10일 623명 이후 정확히 87일 만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96명, 경기 173명, 인천 44명 등 수도권이 413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3.2%에 달했다.

비수도권은 대전 61명, 부산 38명, 울산 26명, 경남 25명, 대구·강원 각 16명, 충북 15명, 충남 11명, 전북 10명, 경북 9명, 전남 7명, 제주 3명, 광주 2명, 세종 1명 등 총 240명으로 36.8%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 18명보다 3명 적은 15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756명으로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4%다. 위중증 환자는 총 109명으로 3명 줄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