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봄이 지고 말았다…깊은 성찰의 시간 갖겠다"
상태바
박영선 "봄이 지고 말았다…깊은 성찰의 시간 갖겠다"
  • 서정익기자
  • 승인 2021.04.08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후보측 제공]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후보측 제공]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8일 4·7 보궐선거 패배와 관련해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자정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용주 시인의 '목련이 진들'을 인용한 글을 올려 "천만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며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들의 마음도 제가 모두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는 "진심이 승리하길 염원한 시민들께 끝없는 감사를 드리며 엎드려 큰 절 올린다"며 "이제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성원에 깊이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페이스북 캡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페이스북 캡쳐

[전국매일신문]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