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길 연다
상태바
여수시,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길 연다
  • 여수/ 윤정오기자
  • 승인 2021.04.0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스마트특성화기반구축사업 선정
폐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문제 해결 ‘기대’
여수시청사 전경 [여수시 제공]
여수시청사 전경 [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 삼동지구의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기반구축 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1년도 스마트특성화기반구축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60억·도비 42억5000만·시비 63억6000만 원 등 166억여 원을 들여 2023년까지 삼동지구에 분해성 고분자 기업지원을 위한 사무동과 실증화동을 구축한다.

또 컴파운딩, 시제품제작, 분해성 고분자 제품의 제조생산부터 사업화까지 전 주기로 지원할 수 있는 플랫폼이 구축된다.

사업 추진은 전남테크노파크가 맡아 농어업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미세플라스틱 등의 환경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생분해 필름의 상용화를 지원한다. 지역 중소기업들은 생산 장비 공동 활용, 기술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센터 구축으로 폐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문제 해결과 농업용산업용 필름 등을 생산하는 지역 내 고분자산업의 신규 시장 창출, 석유화학기반 기업들의 고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전환이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8일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화 길이 열리면서 여수의 석유화학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기반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탄소 중립 등 다양한 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여수/ 윤정오기자
sss29969928@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