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거 여론조작, 文대통령 답하고 책임져야" 강공
상태바
윤석열 "선거 여론조작, 文대통령 답하고 책임져야" 강공
  • 서정익기자
  • 승인 2021.07.25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총장측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 [총장측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5일 김경수 전 경남지사 유죄 판결과 관련 "선거 여론조작의 진짜 책임을 묻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며 "그러지 않으면 ‘또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대통령 핵심참모가 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저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고, 그로 인해 오래도록 탄압받았다"며 "제가 모든 것을 잃으면서도 그 사건을 수사한 것은, 선거에서의 여론조작을 막는 것이 곧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과 드루킹 사건에 대해 "‘문 대통령의 대선 패배를 여론조작에 의한 것으로 보고 한번 더 기회를 주자는 국민들의 마음이 있었다"며 "그런 문 대통령 자신이 당선되는 과정에서 국정원 댓글사건보다 훨씬 대규모의,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조작이 자행된 것이 최종 확인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문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입니까"라고 반문했다.

또한 "특검과 국민 심판으로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현실적으로 일단,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 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진상규명과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뤄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는 여론조작이 자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이 아니라 소수 여론조작 세력이 또 다시 5년, 10년을 집권해 민주주의 시늉조차 안하며 지금보다 더 노골적으로 나라를 망칠 것"이라며 "이번 판결은 천신만고 끝에 말단 실행자들의 책임만 간신히 물은 것인데, 이것은 진실규명과 단죄의 출발점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강하다. 어떻게든 진실이 규명되는것, 진짜 책임자가 책임지게 하는 것을 막으려 들 것"이라며 "선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한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