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김경수는 꼬리에 불과…여론조작 공동체 찾아야"
상태바
원희룡 "김경수는 꼬리에 불과…여론조작 공동체 찾아야"
  • 제주취재본부/ 양동익기자
  • 승인 2021.07.2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숨바꼭질 대통령'으로 자리매김" 맹공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도의회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도의회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는 26일 '댓글 여론조작'으로 재수감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는 사건의 '꼬리'에 불과하다"며 "여론조작 공동체를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공작 댓글 공동체를 찾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김 전 지사의 재수감이 끝이 아닌 시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핵심 측근이 후보와 상의도 없이 여론조작 같은 엄청난 규모의 불법적인 일을 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상식적으로만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최측근이 대법원 확정판결을 받고 재수감됐다. 왜 말이 없으십니까. 최대 수혜자가 본인이라서 그렇습니까? 이 또한 지나가겠지 하며 버틸 생각인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경인선에 가자’라고 외치던 김정숙 여사의 목소리를 국민이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비겁하게 뒤에 숨어있다고 잊힐 일이 아니다"라고 맹공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부르면 광화문 광장으로 나오겠다던 대통령은 4년 내내 청와대에 꼭꼭 숨어 ‘숨바꼭질 대통령’으로 자리매김했다"며 "댓글 공동체에 대해 알고 있는 대로 국민 앞에 나와 밝혀야 한다. 더 이상의 숨바꼭질은 국민을 두 번 기만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제주취재본부/ 양동익기자
waterwrap@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