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비상식적인 대선불복 정치 선동 중단하라"
상태바
이재명 "윤석열, 비상식적인 대선불복 정치 선동 중단하라"
  • 한영민기자
  • 승인 2021.07.2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제공]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비상식적인 대통령 끌어들이기, 대선불복 정치 선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에게 경고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윤 전 총장이 김경수 지사 판결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 ‘국정원 댓글사건 보다 훨씬 대규모의, 캠프 차원 조직적 여론조작이 자행된 것이 최종 확인된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전혀 상식적이지 않은 주장이다. 진실을 왜곡하는 궤변일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드루킹 사건은 정부여당과 청와대의 포털 댓글조작 근절 의지에서 시작됐다"며 "야당 추천으로 출범한 허익범 특검의 공소장 어디에도 청와대 인사가 개입했다는 내용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만에 하나 대통령이 지시 혹은 관여했다면 여당이 경찰에 수사의뢰를 했을까요? 이런 자충수를 두었을까요? 말이 안되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이 지사는 "촛불혁명과 탄핵으로 치러진 대선이다. 드루킹 일당의 포털 댓글조작으로 민심과 여론이 바뀌었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며 국민무시·대선불복 선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정치 이전에 사람으로서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아무리 정치가 비정하다고 하지만 최소한 지켜야 할 인격과 예의가 있다"며 "지지율을 위해서라면 자신을 믿고 임명해준 대통령이라도 짓밟고 비난할 수 있다는 것은 도대체 어디서 배운 정치입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수사의 대상은 아마도 윤 후보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장모의 법정구속과 아내 전시기획사 후원사 증가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허황된 망상에서 헤어나기 바란다. 이런 식의 정치는 윤 후보 본인에게도 도움이 되질 않는다"며 "자극적인 말 몇 마디에 현혹될 국민이 아니다. 지금이라도 국정비전과 정책으로 당당히 국민께 평가받기 바란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한영민기자 
han_YM@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