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바이오헬스 허브' 개발 잰걸음
상태바
성남시 '바이오헬스 허브' 개발 잰걸음
  • 이일영기자
  • 승인 2021.08.0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서 밑그림 제시
정자동 주택전시관 일대 10만㎡ 규모
성남형 바이오헬스 벨트 중심으로 육성
성남시청사 전경.
성남시청사 전경.

경기 성남시의 '바이오헬스 허브' 개발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시는 오는 2026년 분당구 정자동 주택전시관 부지 일대에 10만㎡ 규모 조성하려는 ‘바이오헬스 허브’ 조성사업의 밑그림이 나왔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이날  산성누리에서 개발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서 이곳을 분당벤처밸리~야탑밸리~하이테크밸리~판교테크노밸리를 연계하는 ‘성남형 바이오헬스 벨트’의 중심지로 개발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다.

조성 면적은 주택전시관 자리(3만㎡)와 주변 공원 부지(7만㎡) 합친 10만㎡ 규모이며 시유지다.

특히 기업 유치 공간이 조성돼 바이오테크, 의료기기, 연구개발 등 바이오헬스 기업과 기업지원시설, 병원과 대학의 바이오산업 연관시설이 들어선다. 시민 헬스케어 체험관, 전시장, 근로자 주택, 탄천과 연계한 시민 문화·여가 공간 등도 함께 조성된다.

아울러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결합한 원격의료, 맞춤형 치료 등이 가능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전략적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민 건강관리를 고도화하고 시만의 차별화된 바이오 헬스산업을 육성한다.

이를 위해 시와 분당서울대병원, 분당차병원 등 13개 기관과 145개 바이오헬스 기업이 참여하는  산·학·연·병·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바이오헬스 허브 내에 소통·협력 공간을 마련한다.

바이오헬스 허브 조성 추진은 오는 12월 개발계획 수립 용역을 마무리하고 사업시행자 선정과 실시설계 수립·고시 절차를 밟은 뒤 본격화한다.

[전국매일신문] 이일영기자
leeiy@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