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태풍 피해 포항 ‘특별재난지역’ 선포 재가
상태바
문대통령, 태풍 피해 포항 ‘특별재난지역’ 선포 재가
  • 이신우·포항/ 박희경기자
  • 승인 2021.09.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6일 태풍 오마이스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시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안을 재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포항지역 피해의 조기 수습과 복구를 통한 국민 생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태풍피해와 관련한 지역별 자체 조사·관계부처합동 중앙재난피해 합동조사를 거쳐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를 통해 결정됐다.

지난 4일 경북 포항시 북구 죽장면에서 한국농업경영인 포항시연합회원들이 수해가 난 사과밭에서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지난 4일 경북 포항시 북구 죽장면에서 한국농업경영인 포항시연합회원들이 수해가 난 사과밭에서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 대해서는 총 복구비 가운데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하게 된다.

또 주택 피해, 농어업 등 주생계수단에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는 생계안정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전기·도시가스 요금 등의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지난달 말까지 포항시 북구 죽장면 피해액은 45억 5700여만 원, 포항 전체 피해액은 64억 2900여만 원으로 집계됐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포항/ 박희경기자 
barkh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