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물바다…태풍 피해 속출
상태바
제주지역 물바다…태풍 피해 속출
  • 제주취재본부/ 양동익기자
  • 승인 2021.09.17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곳곳 주택·지하상가까지 물에 잠겨
간접영향 13일부터 닷새동안 60여건 접수
태풍 '찬투'가 제주를 강타한 17일 오전 제주시 용담2동의 저지대 건물이 침수돼 한 주민이 짐을 챙겨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찬투'가 제주를 강타한 17일 오전 제주시 용담2동의 저지대 건물이 침수돼 한 주민이 짐을 챙겨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 태풍 '찬투'가 가장 근접해 강풍이 불고 폭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1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곳곳에 시간당 50㎜ 내외의 폭우가 쏟아지고 최대 순간풍속 초속 30∼40m의 강풍이 불고 있다.

이날 오전 제주시 중앙로 지하상가와 도남동 성환아파트 지하상가에 빗물이 유입돼 배수작업이 벌어졌다.

제주 도남동 용담동·조천읍·화북동의 있는 단독주택과 서귀포시 서홍동의 한 식당도 침수됐다. 도남동의 한 아파트 6층에는 밤새 쏟아진 많은 비가 천장과 바닥 등을 통해 유입되기도 했다.

또 다호마을 입구 인근 마을길과 노형교차로, 해태동산 주변이 물바다가 되는 등 이날 0시부터 6시까지 배수 지원 요청만 16건이 접수됐다.

이날 0시 38분께는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공연장에서 불이 나 1시간 20여 분 만에 꺼졌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당시 소방은 강한 바람 탓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시설물 파손도 잇따라 발생했다.

전날 오후 제주시 건입동 인도에 있는 가로등이 쓰러지고, 강정동 도로의 가로수가 전도되고 서귀포시 도순동의 마을 안길 도로와 가드레일이 부서져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한편 태풍 간접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모두 6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29m로 서귀포 남남동쪽 약 60㎞ 해상에서 시속 21㎞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제주취재본부/ 양동익기자
waterwrap@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