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시장'기지개'
상태바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시장'기지개'
  • 김윤미기자
  • 승인 2016.03.21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석달간 약세를 면치 못했던 서울 강남권 등 주요 지역의 재건축 아파트 시장이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달 시행된 주택담보대출 여신심사 강화, 글로벌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연초 가격이 급락했던 재건축 단지들이 이달 들어 ‘바닥을 쳤다’는 인식이 확산하며 거래가 늘고 가격도 강세로 돌아선 것이다.
 20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10% 상승하며 그 전 주(0.11%)에 이어 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지난해 12월 11일 -0.04%를 기록한 이후 이달 초까지 12주 연속 하락했으나 이달 둘째주부터 다시 오름세로 돌아선 것이다. 최근 서울지역의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값이 7주 연속 0.01%의 사실상 보합세를 기록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재건축 강세의 가장 직접적인 원인은 강남구 개포지구 재건축의 영향이 크다.
 이달 하순 일반분양에 들어가는 분양하는 개포 주공2단지 ‘래미안 블레스티지’의 일반 분양가는 3.3㎡당 평균 3760만 원 선으로 당초 예상과 달리 4000만 원 이하로 책정됐다.
 그러나 일반분양분 가운데 중대형 주택이 많아 평균 분양가만 4000만 원 이하일 뿐 전용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 일반분양분은 3.3㎡당 분양가가 최고 4300만 원에 달한다.
 이 뿐만 아니라 오는 6월께 일반분양할 개포 주공3단지 ‘디 에이치’ 아파트 일반분양분은 평균 분양가가 국내 아파트중 가장 높았던 ‘신반포 자이’의 3.3㎡당 4300만 원을 넘어 국내 최고가 기록을 깨겠다고 벼르고 있어 벌써 ‘고분양가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다.
 여기에다 지난 석달 간 가격이 수천만원씩 빠지며 조정을 거치자 매수 대기자들 사이에 ‘바닥권’ 인식이 확산하며 거래가 증가하고 이는 곧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개포지구에서 단지 규모는 가장 크지만 사업 추진이 가장 느린 개포 주공1단지는 최근 한달 새 주택형의 시세가 4000만∼6000만 원씩 상승했다.
 36㎡의 경우 설 연휴 전까지 6억 5000만∼6억 6000만 원이었으나 현재 이보다 5000만∼6000만 원 높은 7억 1000만 원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43㎡는 지난달 7억 5000만 원이던 것이 현재 8억 원으로 상승했다.
 강동구에서는 지난해 가을부터 추가분담금 문제 등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던 둔촌 주공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둔촌 주공3단지 102㎡는 지난달 7억 2800만 원에 거래됐으나 최근 7억 3800만 원에 팔리며 1000만 원 올랐다.
 이 여파로 부동산114 시세 기준 지난주 강동구의 재건축 아파트값은 지난해 11월 이후 넉달여(19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는 매매 가격이 오르진 않았지만 이달 들어 급매물 위주로 거래가 살아나고 있다.
 지난 1월 2건, 2월에 6건에 그쳤던 거래량이 이달 들어 17일 현재까지 12건으로 늘었다.
 지난해 11월 재건축 추진 호재로 가격이 상승했던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단지도 지난달까지 가격이 상승세를 멈추고 거래도 주춤했으나 이달 들어 다시 살아나는 분위기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목동 신시가지 7단지 89㎡는 최근 7억 7000만 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