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투-노인보행자 보호는 범시민적 캠페인으로
상태바
독투-노인보행자 보호는 범시민적 캠페인으로
  • 김재철 <강원 정선경찰서 정선파출소 순찰
  • 승인 2014.01.08 0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행자 교통사망 사고 중 65세 이상 노인은 10명 중 4명에 해당한다는 통계가 있다. 이렇게 노인사고가 현저히 많은 것은 아무래도 사고자의 생각과 달리 동작이 따라주지 않는다는 데 있다. 교통경찰이 교통 위반자에게 현지지도를 하고 사고예방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매일처럼 사망사고라는 기사가 우리의 안방매체에까지 들려 온다. 노인 교통사고의 주요원인은 신체의 운신 폭이 좁은데도 이를 간과하고 행동에 옮기는 노인 보행자와 안개 낀 새벽길 등을 교통량이 적다는 생각만으로 긴장을 늦춘 채 졸음운전, 과속 등을 하는 운전자 부주의가 대부분이다. 또한 습관처럼 해왔던 무단횡단 등 법규위반 행위와 사고 운전자의 ‘이 정도는 괜찮겠지’하는 안전 운전의식 결여 등 안전 불감증 때문으로 발생한다. 노인들은 그동안 사회에 공헌해 왔던 만큼 안전한 환경에서 권리를 보장받도록 할 책무가 경찰은 물론 시민 모두에게도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사고의 불씨가 사라지도록 방임과 부주의라는 불행의 고리를 차단하고 노인 교통사고를 막겠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뒷받침된다면 사고예방에 더욱 효과적이지 않을까. 국민의 기초질서 의식에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교통질서 의식 고취가 노인 교통사망 사고를 막는 길이라고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