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무기한 투쟁"
상태바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무기한 투쟁"
  • 정선/ 최재혁기자
  • 승인 2020.11.2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군민투쟁위, 대정부 전면투쟁 선언
알파인경기장 복원 논란 3년째 답보
묵묵부답 정부에 사활 건 투쟁 예고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투쟁 재개 회의. [정선군 제공]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투쟁 재개 회의. [정선군 제공]

강원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 투쟁위원회가 2018 동계올림픽 유산인 정선 알파인경기장 합리적 복원을 위한 무기한 대정부 총력 투쟁을 선언했다.

26일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 투쟁위원회는 알파인경기장 합리적 복원을 위해 군민들과 하나된 마음으로 무기한 대정부 총력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2018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의 주역인 정선 알파인경기장 복원 논란이 3년째 답보 상태에 머물러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또 다시 해를 넘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투쟁위와 군민들은 정선 알파인경기장 문제를 빠른 시일 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투쟁위는 이날 군청 소회의실에서 투쟁위 관계자를 비롯한 읍·면 번영회장, 사회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선 알파인경기장 곤돌라 사수를 위한 내용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정선 알파인경기장 곤돌라를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기 위해 관내 160여개 기관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대정부 전면투쟁에 나서기로 결의했다.

특히 군민들이 정선 알파인경기장 곤돌라를 반드시 지키겠다는 투쟁을 시작한지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정부와 산림청의 입장은 조금도 변하지 않고 있어 정선 알파인경기장 곤돌라 사수를 위한 무기한 대정부 투쟁 등을 밝혔다.

앞서 투쟁위는 지난해 12월부터 가리왕산 하봉에서 영하 20도 안팎에 달하는 열악한 상황속에서 목숨을 결고 투쟁을 이어오다 코로나19와 4·15총선 등으로 인해 잠시 투쟁을 중단했다.

하지만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가리왕산 하봉 정상과 정선 알인경기장 관리동 컨테이너에서 투쟁위와 읍·면 번영회, 사회단체, 군민 등이 참여해 24시간 목숨을 건 투쟁을 다시 펼친다.

아울러 군민들은 동계올림픽 유산인 정선 알파인경기장 합리적 복원과 관련해 산림 훼손, 예산 지원 등 정부에 어떠한 요구도 하지 않고 오로지 곤돌라 존치만을 염원하고 있는데 정부와 산림청에서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는 것은 정선군민들을 철저히 무시하는 행위라며 모든 역량을 다시 결집해 끝까지 투쟁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한편 투쟁위는 지난달 16일 정선경찰서에 가리왕산 하봉 정상과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농성을 위한 집회 신고서를 제출했다.
 

[전국매일신문] 정선/ 최재혁기자
jh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