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104만 시민 염원 通했다
상태바
'창원특례시' 104만 시민 염원 通했다
  • 창원/ 김현준기자
  • 승인 2020.12.1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국회 통과...허성무 시장 건의 횟수만 50회
市, 정식 출범 전 준비단 조직..."특례시 걸맞은 권한 확보 노력"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특례시 지정을 건의 후 2년 2개월만에 국회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창원시 제공]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특례시 지정을 건의 후 2년 2개월만에 국회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창원시 제공]

창원특례시 지정을 담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최근 국회를 통과했다.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특례시 지정을 건의 후 2년 2개월만에 국회를 통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창원특례시 지정은 순탄한 길만 걸어 온 것은 결코 아니다.

지난 2018년 8월 4개 대도시 공동대응기구 출범을 주도한 허성무 시장은 그 여세를 몰아 그해 10월부터 지속적으로 국회를 찾아 창원특례시 지정을 건의했다.

지난해 3월 처음으로 특례시 지정을 포함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하지만 해당 법안은 20대 국회에서 제대로 논의되지 못한 채 폐기됐고 특례시 지정은 원점으로 회귀한 채 21대 국회를 맞이했다.

항간에는 불가능한 일에 집착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지만 허성무 시장의 오뚜기 행정은 21대 국회를 향해서도 행보를 늦추지 않았다.

지난 2018년 10월부터 국회 등을 찾아 창원특례시 지정을 건의한 횟수만 해도 50회.

21대 국회는 창원시민의 염원을 외면하지 않았다.

지난 7월 21대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에 특례시 지정이 다시 한번 포함됐고 허성무 시장이 처음으로 건의한 2018년 10월 이후 2년 2개월만인 지난 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창원특례시 지정은 공식화됐다.

시는 특례시 정식 출범 전까지 준비단을 조직하고 메가시티에 걸맞은 복지정책 및 해양항만 등 국책사업 추진, 정부 공모사업 직접 참여 등 다양한 권한확보를 통해 도시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회일정을 모두 마치고 10일 시민들 앞에 선 허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창원특례시 실현은 통합시 출범 이후 여러 어려움에도 묵묵히 지역을 지켜낸 104만 창원시민이 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러 차례 난관에도 특례시 지정이라는 과업을 일구어낸 허 시장의 오뚜기 행정이 만들어 갈 창원특례시의 미래가 기대된다.

[전국매일신문] 창원/ 김현준기자
kimhj@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