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1호 접종자는 노원구 61세 요양보호사
상태바
백신 1호 접종자는 노원구 61세 요양보호사
  • 홍상수기자
  • 승인 2021.02.2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구 보건소서…요양보호사 이경순씨 "백신 맞으니 안심"
26일 오전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서울시 1호 접종자인 이경순(61) 요양보호사(상계요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노원구청 제공]
26일 오전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서울시 1호 접종자인 이경순(61) 요양보호사(상계요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노원구청 제공]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이 이뤄졌다.

26일 노원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5분쯤 상계요양원 요양보호사 이경순씨(61)가 보건소에서 백신을 접종했다.

백신 첫 접종자인 노원구 상계요양원에 근무하는 요양보호사 이경순(61)씨는 "백신 접종을 받으니 안심이 된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씨는 이날 오전 8시 45분께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환한 얼굴로 "아침에 약간 긴장했지만 (지금은) 괜찮다"며 "그간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긴장됐는데 백신 접종을 받으니 불안감이 사라진다"고 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상대 접종보다 약간 앞서 AZ 백신주사를 맞음으로써 사실상 첫 접종자가 됐다.

[전국매일신문] 홍상수 기자
HongS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