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정호 서산시장 “서산민항 연내 꼭 추진해야”
상태바
맹정호 서산시장 “서산민항 연내 꼭 추진해야”
  • 서산/ 한상규기자
  • 승인 2021.03.3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정부회의서 도·시·군 정치권 도민 지원 호소
올해 예타 포함·기본계획수립 착수 목표
맹정호 충남 서산시장이 지난 29일 제20회 지방정부회의에서 서산민항의 힘을 모아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서산시 제공]
맹정호 충남 서산시장이 지난 29일 제20회 지방정부회의에서 서산민항의 힘을 모아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서산시 제공]

맹정호 충남 서산시장이 서산민항 건설 조기 추진에 적극 나섰다.

맹 시장은 전날 충남도청에서 열린 제20회 지방정부회의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한 15명의 시장·군수와 서산민항 건설 조기 추진 공동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30일 밝혔다.

맹 시장은 “서산민항은 서산의 공항이 아닌 충남의 공항”이라며 “충남의 항공서비스 소외지역 해소 및 국가균형발전 견인을 위해 반드시 풀어야 할 숙제”라고 설명했다.

또 “제6차 공항 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서산민항을 반영하고 예타대상 사업선정과 서산민항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비 15억 원이 반영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그는 광역자치단체 중 충남에만 유일하게 공항이 없다는 점과, 해미순교성지의 국제성지 선포, 충남혁신도시 지정, 추진 중인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 등을 들며 그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서산민항은 2017년 국토부 주관 사전타당성 연구결과 비용대비 편익(B/C)이 1.32로 충분히 경제성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서산민항 건설을 늦출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올 상반기 발표되는 제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서산민항이 반영되고 최종 예타대상 사업에 포함될 수 있도록 충남의 힘을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서산민항의 조기 추진 및 220만 충남도민의 염원을 이루기 위해 충남 지자체장 모두가 중앙부처를 비롯한 지역 주민들에게 다양하게 홍보해주시는 등 적극 힘써달라”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서산/ 한상규기자 
hans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