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야"
상태바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야"
  • 청주/ 양철기기자
  • 승인 2021.04.0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기 등 6곳 대정부 공동건의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할 핵심 노선"
6월 고시 통해 반영여부 최종 결정
충북도와 경기도 등 6개 지방자치단체들이 8일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충북도 제공]
충북도와 경기도 등 6개 지방자치단체들이 8일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충북도 제공]

충북도와 경기도 등 6개 지방자치단체들이 8일 수도권내륙선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이날 대정부 공동건의 서명식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 이규민(안성)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공동건의문을 통해 “수도권내륙선은 경기 남부와 충북을 연결함으로써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에 강화에 크게 기여할 핵심 노선”이라며 “특히 현 정부의 비전과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명한 공동건의문은 오는 9일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와 관계 부처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수도권내륙선이 지날 지역은 철도 소외지역으로 철도가 구축될 경우 획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정부가 국가철도망에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국토의 불균형발전이며,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게 하는 게 공정한 세상”이라면서 “교통오지라 불리는 지역의 소외성을 극복할 수 있게 6개 지자체의 염원인 수도권내륙선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내륙선은 총 사업비 2조3157억원이 투입돼 화성(동탄)∼안성∼진천(국가대표선수촌·혁신도시)∼청주를 연결하는 광역철도 노선으로 전체 78.8㎞에 이른다.

수도권내륙선의 국가철도망 반영 여부는 6월 고시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전국매일신문] 청주/ 양철기기자
ckyang5@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