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투기의심 공무원 3명 적발
상태바
경기도, 투기의심 공무원 3명 적발
  • 한영민기자
  • 승인 2021.04.09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 농부' 2명·업무상 취득정보 활용 토지매입 의심 1명

공직자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경기도가 1차 자체 조사에서 도청 소속 직원 3명의 투기 의심 사례를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 도 주도 6개 사업지구 내에 토지를 소유한 직원은 4명으로 파악됐으나 모두 상속으로 취득해 투기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 사업 지구 내 아파트 다수거래자 13명을 발견해 조사를 진행했으나 같은 지역 내 주거지 이동이나 분양 등 정상 거래로 확인됐다.

하지만 인접 토지 소유 및 거래 현황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투기 의심자 21명을 발견하고 심층감사를 벌여 도청 소속 직원 3명을 적발했다.

그외 18명은 법령 위반이나 투기 의도가 없다고 판단했다.

도 반부패조사단은 지난달 11일부터 평택 현덕지구, 용인 플랫폼시티 등 경기도 주도 6개 개발사업지구에 대해 공직자 투기 여부 감사를 진행했다.

대상은 지난 2013년 이후 현재까지 경기도청 및 경기주택도시공사(GH)에 근무했던 직원과 친족 1만8102명이다.

도 조사단은 3기 신도시와 100만㎡ 이상 택지개발지구 7곳을 대상으로 도청 전·현직 직원과 그 가족의 투기 여부도 감사 중이다.

[전국매일신문] 한영민기자
han_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