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97일만에 최다
상태바
신규확진 97일만에 최다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4.1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31명으로 엿새만에 다시 700명대 급증…누적 11만1419명
임시 선별검사소
임시 선별검사소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14일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대로 급증했다.

지난 8일 700명 이후 엿새 만에 다시 700명대로 올라섰다. 확진자 수만 놓고 보면 지난 1월7일 869명 이후 97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특히 전국적으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는 데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숨은 감염자' 비율이 30%에 육박해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1명 늘어 누적 11만141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542명보다 189명 더 많다.

전국 곳곳에서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면서 '4차 유행'의 초기 단계로 접어든 상태다.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00명, 671명, 677명, 614명, 587명, 542명, 731명이다.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646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것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14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1일부터 사흘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지만, 이날 700명대로 치솟았다. 이 역시 지난 1월7일 832명 이후 가장 많다.

지역별로는 서울 245명, 경기 238명, 인천 26명 등 수도권이 50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71.3%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48명, 울산 30명, 충북 29명, 경남 27명, 경북 14명, 대구·대전 각 11명, 충남·전북 각 10명, 강원 6명, 광주 5명, 세종 2명, 전남·제주 각 1명 등 총 205명 28.7%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모임, 직장, 체육시설, 학교, 교회 등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 14명보다 3명 많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247명, 경기 238명, 인천 26명 등 수도권이 511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 누적 1782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0%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