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플라스틱 쓰레기의 '쓸모있는 변신'
상태바
해양플라스틱 쓰레기의 '쓸모있는 변신'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4.1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콕 방지' 고래모양 도어스토퍼로 재탄생
해수부, 올해부터 '해양쓰레기 새활용 아이디어' 제품화
해양플라스틱 쓰레기가 고래모양 '문 고정장치(도어스토퍼)'로 다시 태어난다. 사진은 해양쓰레기 [이미지투데이 제공]
해양플라스틱 쓰레기가 고래모양 '문 고정장치(도어스토퍼)'로 다시 태어난다. 사진은 해양쓰레기 [이미지투데이 제공]

재활용이 어려워 대부분 소각처리되던 해양플라스틱 쓰레기가 고래모양 '문 고정장치(도어스토퍼)'로 다시 태어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부터 '해양쓰레기 새활용 아이디어 공모전' 당선작을 실제 제품화 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양플라스틱 쓰레기로 만든 '고래 도어스토퍼'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플라스틱 쓰레기로 만든 '고래 도어스토퍼' [해양수산부 제공]

해수부는 지난달 외부 전문가와 함께 '해양쓰레기 새활용 아이디어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공모전 당선작 중에서 제품화할 수 있는 아이디어들을 검토해 2019년에 대상으로 선정됐던 '고래 문 고정장치' 아이디어를 제품화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 제품 아이디어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소재로 고래와 같은 다양한 해양생물 모양의 문 고정장치(도어스토퍼)를 제작한다는 것으로 당시 창의성과 실용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양플라스틱을 활용한 그늘막과 의자 디자인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플라스틱을 활용한 그늘막과 의자 디자인 [해양수산부 제공]

이를 위해 해수부는 민간기업 테라사이클코리아, 시민단체 세이브제주바다와 협력해 제주도 연안에서 나온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오는 8월까지 제품을 만들 계획이다.

해수부 최성용 해양보전과장은 "이 외의 공모전 당선작에 대해서도 매년 제품화를 추진하는 한편 해양쓰레기 새활용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