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봉 예산군수, 삽교역사 신설 위해 '오고초려'
상태바
황선봉 예산군수, 삽교역사 신설 위해 '오고초려'
  • 예산/ 이춘택기자
  • 승인 2021.05.0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군청사 전경 [예산군 제공]
예산군청사 전경 [예산군 제공]

황선봉 충남 예산군수는 3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앞에서 5달여간 지속중인 범 군민 삽교 역사 유치 추진위원회 집회 장소를 또 다시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삽교역사 신설을 위해 관내 140여 단체와 1000여 명의 군민이 집회에 참여하고 있는 가운데 군민의 굳은 의지를 함께 정부에 표명하고 힘을 보태기 위해 이뤄졌다.

황 군수는 지난해 12월 7일부터 진행 중인 집회 현장에 이날까지 총 다섯 차례 방문하며 군민과 함께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목소리로 “국가 균형 발전과 충남 혁신도시인 내포 신도시의 발전 견인은 물론 광역고속 철도망의 체계적 구축을 위해 서해선 복선 전철 삽교역사 신설은 필수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8만 예산군민 모두는 정부의 합리적이고 신속한 결정을 염원한다”고 외쳤다.

황 군수는 “지난주 정부세종청사 집회가 100일을 맞이했다. 군민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서해선 복선 전철 삽교 역사 신설을 위해 하루도 쉬지 않고 이곳을 찾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부디 군민들의 염원이 결실을 맺어 삽교역사 신설이라는 따뜻한 선물이 군민들께 전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예산/ 이춘택기자
chtlee@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