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중 6명 "백신접종 의향 있다"…19.6% "안맞겠다"
상태바
국민 10명중 6명 "백신접종 의향 있다"…19.6% "안맞겠다"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5.0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코로나19 인식도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5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도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미접종자라고 밝힌 943명의 61.4%가 '예방접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반면 '받지 않겠다'는 19.6%, '잘 모르겠다'는 19%로 조사됐다.

예방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은 지난 3월 실시한 1차 조사와 비교하면 6.6%포인트 감소, 받지 않겠다고 답한 비율은 6.7%p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힌 응답자 57명 중 89.5%는 주변에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답했으며 이는 3월 조사 대비 5.1%p 상승한 수치다.

접종을 받으려는 이유(복수응답)는 '가족의 감염예방' 80.8%, '사회적 집단면역 형성' 66.3%, '본인의 감염 예방' 59.9%, '일상생활에서의 안심' 50.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접종을 망설이는 이유(복수응답)는 '이상반응 우려' 84.1%, '백신 효과 불신' 66.8%, '백신 선택권 없음' 44.8%, '기본 방역수칙으로 예방 가능' 28.3% 등의 순이었다.

정부 방역정책에 관련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수칙 강화에 동의한다'는 의견이 82.9%에 달했다.

정부는 오는 9월까지 국민 70%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는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놓은 상태로, 접종률이 낮으면 목표 달성에 차질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와 관련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주위의 (접종한) 사람들로부터 권유가 이어지면 자연스럽게 인식의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며 "부작용에 대한 지나친 우려 부분은 정부가 안내하고 지원을 강화하는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