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추진 '전력투구'
상태바
천안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추진 '전력투구'
  • 천안/ 정은모기자
  • 승인 2021.05.0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서명운동 현재 1만8000여명 참여...13일까지 동참 독려
서해안 산업클러스터·동해안 관광벨트 상호 연계 시너지효과 기대
[천안시 제공]
[천안시 제공]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이 5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반드시 제4차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에 전력을 다하자”고 5일 밝혔다.

시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의 정부 계획 반영 및 추진 촉구를 위해 12개 시군과 온라인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온라인 서명운동은 오는 13일까지며 현재 1만8000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며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된 사업이다. 그러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돼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12개 시·군 협력체는 오는 14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시장과 군수,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진행한 뒤 국회의사당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해 서명부를 국토교통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천안∼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km 길이, 약 3조7000억 원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구축되면 중부권 동서 신산업지대 형성을 촉진해 서해안 산업클러스터, 동해안 관광벨트를 상호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수도권 중심의 경제 구조를 탈피해 국토중앙에 중부경제권을 형성하고, 교통 접근성 취약으로 인한 개발 낙후 지역인 국토중앙 내륙지역의 발전기회 확보 및 성장 잠재력을 제고하게 된다. 

박 시장은 “내달 국토부의 최종 확정 고시 전까지 전 구간이 정부 신규사업에 반영되도록 총력을 기울여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주민들의 염원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외에도 5월을 맞아 다양한 모임과 행사 등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곳곳에 산재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전국매일신문] 천안/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