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커스] 여주 오학동 신축공사장 또 '잡음'
상태바
[현장포커스] 여주 오학동 신축공사장 또 '잡음'
  • 여주/ 김연일기자
  • 승인 2021.05.0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음 이어 공사차량도 불편 초래
편도 1차선 긴줄 대기 통행 불편
출차과정에선 중앙선 무단횡단도

경기 여주시 오학동 소재 신도브래뉴아파트 주민들이 인근 신축 공사장에서 소음과 생활권 침해(본지 5월 4일자 12면 보도)에 이어 또 다른 피해를 호소하고 있어 파문이 일고 있다.

6일 아파트 입주민에 따르면 "공사 차량들이 현장으로 진입하기 위해 편도 1차선 도로에 대기해 통행 불편 및 사고 위험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 여주시 오학동 신축 오피스텔 현장에서 공사 차량들이 현장으로 진입하기 위해 편도 1차선 도로에 길게 대기해 통행 불편 및 사고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
경기 여주시 오학동 신축 오피스텔 현장에서 공사 차량들이 현장으로 진입하기 위해 편도 1차선 도로에 길게 대기해 통행 불편 및 사고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

또 "공사장 출차 과정에서는 자신들의 편의를 위해 중앙선을 무단으로 횡단, 반대편 차선으로 진입해 정상운행 차량에 불편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특히 황당한 것은 이 공사장을 통행하는 도로는 왕복 2차선으로 비좁은 상황에서 노란색 중앙선이 공사현장 입구에서 상당히 훼손된 상태"라고 제기했다.

공사장 안에서 밖으로 출차하는 차량 중앙선 무단 침범
공사장 안에서 밖으로 출차하는 차량 중앙선 무단 침범

또 다른 주민은 “교통단속 차량이 점검을 나왔는데도 현장 밖으로 출차하는 과정에서 중앙선을 무단으로 횡단해 반대편 차선으로 진행하고 또 다른 차량은 공사 현장 진입을 위해 길게 대기하는 상황을 목격하고도 제대로 조치가 안됐다"며 시의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시 교통단속 차량 현장 방문
시 교통단속 차량 현장 방문

한편 시 교통행정과 관계자는 "이 도로는 양쪽이 하얀색 선으로 그어진 상태로 무단 주·정차 단속 지역은 아니지만 정상 통행에 지장을 주면 계도 및 단속을 할 수도 있다"며 "공사장 입구 노란색 중앙선이 훼손된 부분은 도로관리 부서 소관"이라고 해명했다.

공사장 입구에서 훼손된 노란색 중앙선
공사장 입구에서 훼손된 노란색 중앙선

[전국매일신문] 여주/ 김연일기자
Y1-ki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