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북, 경북도 동서횡단철도 건설 '한마음'
상태바
충남·북, 경북도 동서횡단철도 건설 '한마음'
  • 청주/ 양철기기자
  • 승인 2021.05.2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 양승조 충남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등 중부권 3개 도지사는 25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공동 건의문에 서명했다. 사진은 충북도청사 전경. [충북도 제공]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 양승조 충남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등 중부권 3개 도지사는 25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공동 건의문에 서명했다. 사진은 충북도청사 전경. [충북도 제공]

충남·북, 경북도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에 힘을 모았다.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 양승조 충남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등 중부권 3개 도지사는 25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 공동 건의문에 서명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남 서산에서 당진, 예산, 아산, 천안(독립기념관)을 거쳐 충북 청주(청주공항), 괴산을 지나 경북 문경, 예천, 영주, 봉화, 울진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 연장 322.4㎞, 전체 사업비는 6조152억 원이다.

이 사업은 중부권 3개 도와 12개 시·군이 공동으로 건의해 왔지만 지난 지난달 22일 발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는 장래 여건변화 등에 따라 추진 검토가 필요한 ‘추가검토사업’으로 분류됐다.

건의문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제19대 대통령 공약 및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사업으로 중부권 300만 주민이 건의했지만 추가검토 사업에 머물러 상실감이 큰 상황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이자 국가균형발전 실현과 신 성장동력 창출의 원동력으로 최종안에 신규사업으로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시종 지사는 “중부권 300만 주민의 간절한 염원에도 불구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에 미반영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충북은 충남, 경북도와 함께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청주/ 양철기기자
ckyang5@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