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어깨 쓰는 운동 중 근육 파열돼 팔 못 쓰게 될 수도
상태바
[의학칼럼] 어깨 쓰는 운동 중 근육 파열돼 팔 못 쓰게 될 수도
  • 전국매일신문
  • 승인 2021.06.0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권 글로벌튼튼병원 관절센터장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최근 30~40대 남성들 중 회전근개파열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어깨관절은 극상근, 극하근, 견갑하근, 소원근으로 덮어져 있는데 이 네 개의 근육이 사방에서 합해져 하나처럼 된 힘줄이 회전근개라고 하는데 골프에서 스윙 같은 동작을 반복할 경우 파열될 가능성이 높다.

비단 골프뿐 아니라 야구, 테니스, 배드민턴, 스쿼시 같이 특정 어깨근육만 계속 쓰는 스포츠에서 근육과 관절에 무리가 가해져 생길 수 있다.

어깨통증과 강직이라는 증상의 특성상 회전근개파열은 오십견과 혼동되기 쉽다. 다만 다른 점은 오십견은 놔두면 자연히 낫기도 하지만 회전근개파열은 근육파열이기 때문에 전문적인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는 점이다.

또한 오십견은 본인 스스로가 팔을 들어올릴 수 없지만 회전근개파열은 어렵게라도 스스로 팔을 들어올릴 수 있다는 것도 구별점이다. 회전근개파열은 치료 없이 방치할수록 근육파열이 더 악화되고 한번 파열된 근육은 퇴화 과정을 거쳐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아예 팔을 못 쓰게 되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 있다.

따라서 어깨가 아플 때 자가치료 등을 지속하기보다 즉각 정형외과를 찾아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회전근개파열 치료는 증상이 미미할시에는 진통소염제 같은 약물이나 물리요법으로 개선을 할 수 있다. 통증이 심해 생활에 지장이 크다면 수술적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수술 방법은 어깨에 작은 구멍을 뚫어서 파열 부위를 관절내시경으로 파악하며 끊어지거나 찢어진 힘줄을 원상 복귀시킨다. 절개 범위가 작아서 흉터, 출혈이 적고 회복기간이 짧으며 치료결과가 안정적이라는 특징이 있다.

일상생황에서 어깨의 부상 예방을 위해서 운동 전에는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5분 정도라도 해주는 것이 좋으며 1~2시간 간격으로 틈을 내어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어깨통증이 있다면 취침 전 따뜻한 물로 어깨부위를 10분 정도 마사지해주면 근육긴장과 통증이 다소 완화된다. 통증이 지속되면 반드시 정형외과를 찾아 초기검진을 받아야 한다.

[전국매일신문 칼럼] 조성권 글로벌튼튼병원 관절센터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