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모기지신용보험·모기지신용보증 대출 일시중단
상태바
NH농협은행, 모기지신용보험·모기지신용보증 대출 일시중단
  • 홍상수기자
  • 승인 2021.06.1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재개시점 미정…우대금리도 축소
NH농협은행은 15일부터 모기지신용보험(MCI) 대출, 모기지신용보증(MCG) 대출 상품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 [연합뉴스]
NH농협은행은 15일부터 모기지신용보험(MCI) 대출, 모기지신용보증(MCG) 대출 상품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 [연합뉴스]

NH농협은행은 15일부터 모기지신용보험(MCI) 대출, 모기지신용보증(MCG) 대출 상품 판매를 일시 중단한다.

14일 농협은행은 MCI·MCG 대출 재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MCI·MCG는 주택담보대출과 동시에 가입하는 보험으로 이 보험에 가입한 대출자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만큼 대출을 받을 수 있지만, 보험이 없으면 소액임차보증금을 뺀 금액만 빌릴 수 있다.

이는 주택담보대출 한도가 줄어드는 것과 같은 의미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이 가파르게 늘어나는 추세"라며 "서민금융, 소상공인 금융 지원 등 실수요자금 지원에 집중하고자 대출 물량 관리 차원에서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농협은행은 16일부터는 전세대출과 신용대출, 주택 외 부동산담보대출의 우대금리를 줄인다.

전세대출은 서울보증보험,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 전세대출의 우대금리가 각각 0.2%포인트씩 줄어들어 고객에게 적용되는 최종 금리는 높아진다.

공공기업, 대기업 직원 등 우량 대출자를 대상으로 하는 '신나는 직장인대출'과 '튼튼직장인대출'은 우대금리가 각각 1.2%p에서 1.0%p로 0.2%포인트 줄어든다.

또 토지, 공장 등 주택이 아닌 부동산을 담보로 한 대출의 우대 한도가 1.0%p에서 0.9%p로 낮아진다.

한편 지난 3월 신한은행도 MCI·MCG 대출을 중단한 바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85조1082억원으로 4월 말보다 1조2344억원, 지난해 말보다 11조3233억원 늘었다.

[전국매일신문] 홍상수기자
HongS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