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민 숙원 장묘시설 '햇빛'
상태바
안양시민 숙원 장묘시설 '햇빛'
  • 안양/ 배진석기자
  • 승인 2021.06.1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시장이 2011년 첫 제안
6개 지자체들 공동 투자 '결실'
함백산추모공원 내달 1일 개원
최대호 안양시장 [안양시 제공]
최대호 안양시장 [안양시 제공]

경기 안양시민의 숙원인 화장장묘 시설건립이 드디어 눈앞에 다가왔다.

시는 화성 함백산 추모공원이 내달 1일 개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최대호 시장이 민선5기 시절이던 지난 2011년 7월 화성시에 처음으로 제안, 6개 지자체(안양·화성·부천·안산·광명·시흥시) 공동건립을 추진한 고품격 장사시설이 문을 열게 된 것이다.

화성 함백산추모공원은 화성 매송면 숙곡1리 산12-5번지 일원 30만㎡부지에 건축면적 9163㎡규모로 조성된 종합장사시설이다. 화장시설 13기와 봉안시설 2만6514기, 자연장지 5300기, 장례식장 8실 그리고 주차장과 공원 등을 갖추고 있다.

6개 지자체가 총 1714억원을 투자했는데 인구비율에 따라 안양시는 230억원을 부담했다. 안양시민에게 있어 함백산추모공원은 우수한 접근성, 이용의 편리성, 저렴한 이용료 등 3대 장점을 보유하고 있다. 안양에서 거리상 30분내 이동이 가능하며, 공동건립에 참여한 지자체 소속 주민 우선예약과 원스톱 장례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더구나 화장시설은 16만원, 봉안시설은 50만원으로 책정, 시간적으로나 재정적으로나 부담이 크게 완화됐다. 이에따라 6개 시 주민들은 편리하고도 저렴하게 장례를 치를 수 있게 됐다.

시는 개원에 맞춰 화장료의 60%를 지원해오던 화장 장려금 제도를 폐지하고 관련 조례도 개정했다. 다만 추모공원 개원 전 발생한 화장비용에 대해서는 종전 규정을 적용해 장려금을 지원한다.

함백산추모공원이 건립되기까지 시는 적지 않은 시련을 겪었다. 최 시장이 지난 2011년 부지확보가 가능한 화성시측에 최초로 제안, 2013년 5월 인근 8개 지자체끼리 MOU를 체결했지만 민선 6기 들어 시가 사업 참여를 포기하는 위기에 처했다.

이후 최 시장이 민선7기 시장에 부임해 사업에 다시 뛰어들면서 최종 열매를 맺게 됐다. 안양 등 6개 지역 주민들로서는 큰 선물을 안은 샘이다.

특히 기피시설로 여겨지는 장사시설을 6개 지자체가 손잡고 추진해 일궈낸 전국적으로도 모범적인 협업사례가 된다.

최 시장은 “자체 화장시설이 없어 시민들은 큰 비용을 들여가면서 타 지역 시설을 이용하는 불편을 겪어왔다. 이제 그런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안양/ 배진석기자
baej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