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이재명에 선두내줬다…이낙연 양자대결서도 2.2%P 뒤처져
상태바
尹, 이재명에 선두내줬다…이낙연 양자대결서도 2.2%P 뒤처져
  • 김윤미기자
  • 승인 2021.07.2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지코리아 조사결과, 윤석열 지지율 6주 연속 하락
이재명 28.6%·尹 24.3%·이낙연 16.9%·최재형 5.9%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주 연속 하락해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선두를 내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24∼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지사 28.6%, 윤 전 총장 24.3%로 집계됐다.

이 지사의 지지율은 직전 조사 때인 2주 전보다 2.8%포인트 상승, 윤 전 총장은 2.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6월 2주차 33.3%를 기록한 뒤 6주 연속 하락했으며 이번 조사에서 격차는 4.3%포인트로 오차 범위 안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2주 전보다 0.5%포인트 오른 16.9%,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8%포인트 오른 5.9%로 나왔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5.0%,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3.4%를 각각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 51.4%, 이 전 대표 34.1%, 추 전 장관 4.0%를,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윤 전 총장 51.8%, 최 전 원장 11.9%, 홍 의원 11.8%, 유승민 전 의원 5.2% 순이었다.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이 43.9%로 이 지사 42.4%보다 1.5%포인트 앞선 반면 이 전 대표와의 양자대결에서는 45.6% 대 43.4%로 이 전 대표가 앞섰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