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매TV] 주택화재 대형피해 막은 초등학생·마을이장 용기 빛났다
상태바
[전매TV] 주택화재 대형피해 막은 초등학생·마을이장 용기 빛났다
  • 원주/ 안종률기자
  • 승인 2021.07.2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이장, 2017년 사비로 마을 66개 가구에 연기감지기·소화기 등 보급
주택용소방시설 경보소리에 대피…신고~소방차 안내까지 신속한 초동조처

강원 원주의 할아버지 댁에 놀러온 초등학생과 할아버지가 화재 발생에 신속한 초동조처로 큰 피해를 막아 화제가 되고 있다.

29일 원주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께 원주시 호저면 무장2리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집 안에는 방학을 맞아 할아버지 집을 찾은 초등학교 6학년, 3학년 사촌자매가 방에서 공부를 하고 있었다.

타는 냄새와 방 밖에서 울리는 요란한 연기감지기 경보소리에 방문을 열어본 언니는 한치 앞을 분간할 수 없는 연기와 주방 쪽에서 보이는 불길을 목격했으며 화들짝 놀라 동생과 함께 대피했다.

그리고 인근에 있던 할아버지에게 화재사실을 알려 119에 신고했다.

할아버지는 즉각 119에 신고하고 자신의 소화기와 이웃집 소화기까지 동원해 화재가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 화재는 신속한 초기진화 덕택에 20여 분만에 진화됐고 주방이 소실되는 등 5000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남겼다.

특히 두 사촌자매의 대피 후에도 소방차가 좁은 마을길로 접어드는 것을 목격한 후 집까지 안내까지 했다. 당시 출동 소방관은 “안내를 받고 지체없이 화재현장에 도착했었기에 초반에 화재를 진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마을 이장의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위한 정성 역시 인명피해를 막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에 마을 내 66가구에 사비 200여만 원을 들여 연기감지기와 소화기를 보급해 줬던 것. 화재가 난 주택에도 이장이 보급해 준 연기감지기가 설치돼 있었던 것이다.

이번 화재는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최초 목격자인 초등생 사촌자매의 침착한 대응과 마을 이장의 화재를 대비하는 적극적인 노력, 그리고 주택용 소방시설의 역할로 이어지는 ‘인명피해를 막는 톱니바퀴’가 한치의 빈틈없이 잘 맞물린 수범사례라 할 수 있다.

한편 원주소방서 관계자는 “초등생 사촌자매와 무장2리 이장이 실천한 ‘안전문화 확산’ 공적을 인정해 30일 표창수여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원주/ 안종률기자
iyahn@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