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태풍 '찬투' 영향으로 하늘·바닷길 차질…강풍·폭우 예보
상태바
제주도 태풍 '찬투' 영향으로 하늘·바닷길 차질…강풍·폭우 예보
  • 제주취재본부/ 양동익기자
  • 승인 2021.09.1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순간 초속 30∼40m 강풍에 시간당 50∼80㎜ 폭우 예보
17일 오전 8시 제주 최근접…모든 학교 원격수업 전환
제14호 태풍 '찬투'가 16일 오후 4시50분 현재 제주도 인근으로 접근하고 있다. [기상청 제공]
제14호 태풍 '찬투'가 16일 오후 4시50분 현재 제주도 인근으로 접근하고 있다. [기상청 제공]

제주도가 제14호 태풍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가까워 지면서 항공편과 여객선 등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찬투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80hPa, 최대풍속 초속 29m에 강도 '중'인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270㎞ 해상에서 시속 18㎞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으며 17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 이날 오전 8시께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다.

1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제주도 앞바다(북부 제외)에 태풍경보, 제주도 육상 전역과 북부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제주에는 이미 태풍 간접영향으로 지난 13일부터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태풍 영향으로 앞으로 17일까지 비가 내려 누적 강수량이 200∼600㎜, 산지는 최대 1천㎜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167㎜, 서귀포 386.3㎜, 성산 231㎜, 고산 115㎜, 태풍센터 433㎜, 가시리 417㎜, 산천단 393㎜, 강정 374.5㎜, 한라산에는 진달래밭 917.5㎜, 삼각봉 731㎜, 윗세오름 719㎜, 성판악 674.5㎜ 등 최대 9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한라산 탐방도 기상 악화로 전면 통제됐다.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제주에는 바람이 차차 강하게 불고 있고, 해상의 물결도 높게 일고 있어 제주공항에서는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항공편 15편(출발 3, 도착 12)이 결항했다. 결항한 항공편은 모두 오후 7시 이후 출발·도착 예정인 항공편이다.

제주 기점 여객선 10개 항로 16척 모두 운항이 통제됐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은 마라도 초속 23.7m, 사제비 21.9m, 지귀도 21.9m, 가파도 20.5m, 윗세오름 20.1m, 제주공항 19.3m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제주에 이날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50∼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등 앞으로 100∼300㎜,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내리고 바람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해상에는 바람이 초속 12∼2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3∼8m 높이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전국매일신문] 제주취재본부/ 양동익기자
waterwrap@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