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생활환경 개선·수질오염 예방 박차
상태바
삼척시, 생활환경 개선·수질오염 예방 박차
  • 삼척/ 김흥식기자
  • 승인 2021.03.2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도까지 11개 사업 총사업비 1255억 투자
농어촌마을하수도 5개, 하수처리장 2개, 하수관로 2개, 노후관로 2개
강원 삼척시는 시민 생활환경 개선과 수질오염 예방에 나섰다. 사진은 삼척시청사 전경. [삼척시 제공]

강원 삼척시는 시민 생활환경 개선과 수질오염 예방을 위해 팔걷고 나섰다.

시는 오는 2023년까지 하수도 분야 11개 사업에 총사업비 1255억 원이 투자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한 원덕읍 호산하수처리장 증설 및 관로정비에 123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완료하는 등 지난해 사업비 208억 원으로 11개 사업을 추진한데 이어 올해는 4개 분야 11개 사업에 222억5000만원을 투자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농어촌마을하수도정비 5개 사업에 25억6000만원으로 원덕읍 노곡 1리 및 하장면 광동리 사업을 연내 준공한다.

또 근덕면 동막 1~4리 및 가곡면 풍곡리 사업은 내년 준공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는 신기면 신기리 소규모하수처리장 및 관로는 오는 2023년 완료 계획이며 하수처리장설치 2개 사업에 60억6000만원을 투입하며 원덕읍 임원처리장 증설 사업은 내달 준공예정으로 주요공사를 완료 후 시운전 중에 있으며 관광지 개발 등으로 기존 소규모처리장 용량부족 문제 해소를 위한 근덕면 용화‧장호처리장 신설 사업은 지난해 12월 착공, 내년 상반기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하수관로정비 2개 사업에 126억5000만원으로 지난 2015년도부터 추진 중인 도계읍 일원의 하수관로 사업과 지난해 12월 하수처리장 사업과 병행 발주한 근덕면 용화‧장호 하수관로 사업을 내년에 완료한다.

이와 더불어 노후관로정비 2개 사업에 9억8000만원으로 추진하는 시가지 노후하수관로정비 사업은 올 하반기에 공사발주 계획으로 설계중이며 노후관로정밀조사 용역은 소규모처리시설 4개 지역 하수관로를 조사한다. 

시는 하수처리시설 및 관로정비사업 추진으로 시민의 생활환경개선과 관광지 하수처리 문제를 해소하고 수질오염 및 지반침하를 예방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으며 시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변경을 통한 동지역 분류화 사업, 읍면지역 소규모 처리시설 확충 등 하수도분야 국고보조사업을 지속적으로 투자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이 사업들이 적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사 중 불편한 사항에 대해 시민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국매일신문] 삼척/ 김흥식기자
 kim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