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매TV] 포항시 "내년 코로나 극복·민생경제 회복 집중”
상태바
[전매TV] 포항시 "내년 코로나 극복·민생경제 회복 집중”
  • 포항/ 박희경기자
  • 승인 2020.12.0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내년도 시정운영 방향 밝혀
방역현장 경험 토대 더 안정적·체계적 방역시스템 구축
확장재정 통해 소상공인·中企 지원 등 시민 삶 향상 주력

“코로나 대유행 위협과 지역경제 위기 등 힘든 여건 속에서도 포항시민의 배려와 헌신으로 위기를 잘 이겨내고 있다. 이러한 시민들의 협력에 보답하기 위해 내년에는 ‘민생안정’과 ‘경제 활력’, ‘지속가능성 확보’라는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포항, 나아가 환동해중심도시 포항을 위해 진력하겠다”

1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전날 제279회 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가진 시정연설에서 “감염병이 만든 사회·경제적 위기를 변화의 기회로 만들고 생존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시정방향으로 ▷방역과 경제가 공존하는 코로나 위기 극복과 민생경제 회복 집중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미래 신산업 육성 ▷해양문화관광·물류산업을 견인할 인프라 구축 ▷지속가능한 생태환경도시 조성 ▷안전도시와 시민 삶을 보듬는 공감복지를 통한 행복도시 완성 등을 제시했다.

우선 다양한 방역경험들을 토대로 더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방역시스템을 만들어가는 것을 시작으로 경제방역 예산 800억 원을 지원해 코로나 및 경기침체 상황에 신속히 대처하는 한편, 3,000억 원 규모의 포항사랑상품권 발행과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비대면·온라인 경제로의 전환을 적극 돕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제279회 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제279회 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미래 신성장산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로 마련된 영일만산업단지,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융합기술산업지구 및 지곡밸리 등을 배후로 이차전지와 바이오·헬스산업, 수소연료전지 등 핵심 신산업 육성을 통하여 새로운 성장 판을 연다는 계획이다.

또한 앞으로 들어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영일만항, 그리고 철도 기반 등을 연계해 물류와 관광의 중심으로 육성하고, 국제카페리와 크루즈로 운송한 화물을 신속하게 제조·가공·유통·판매할 수 있는 영일만항 배후보세구역도 구축할 방침이다.

동해안고속도로의 주요 연결구간인 동해안횡단대교를 통하여 인근 산업도시와 영일만항의 물류를 연결하는 ‘경제대교’, 동해권역에 관광객들을 흡입할 수 있는 ‘관광대교’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국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인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와 더불어 대기개선 사업, 도심숲 조성, 생태하천복원 등 친환경 녹색사업을 포괄하는 ‘그린웨이 프로젝트’로 모든 시민들이 염원하는 깨끗한 공기, 푸른 도심, 맑은 물을 통한 시민의 건강권 보장과 함께 살고 싶은 지속가능한 환경도시를 만들어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시는 내년 시정방향에 따라 예산안 총 규모는 2조4329억 원으로 올해 대비 21.1% 늘렸다.

이 시장은 이와 관련 “민생을 살리고 지역 활력과 미래포항을 준비하기 위해 투자 효과가 크고 시급성이 높은 사업에 우선 투입해 나가겠다”며 “시민 모두가 삶의 변화를 직접 체감하고,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예산 하나 하나를 빈틈없이 따지고 꼼꼼하게 집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전국매일신문] 포항/ 박희경기자
barkh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