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구례 섬진강 봄비 젖더니
상태바
[詩] 구례 섬진강 봄비 젖더니
  • 전국매일신문
  • 승인 2021.04.2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주 심남식(전 전라남도 문화관광국장)

봄꽃 열기 낙낙히 품은
강물 위로
실오라기 면사포
하얀 물안개 흘렀다

춤추듯 넘실
운무 즐기던 백로
젖은 날개 접고 떠나

갓꽃 낯 내민
섬진강은
봄비 추적이더라

흠벅 젖은 푸른 대나무
모래톱에 닿을 듯 휘어져
대지와 속삭이니...

봄비 먹은 뭉게구름
산허리 휘감아 사성암 향하고

남은 봄꽃 외로운 향기
강 위를 헤엄치네
둔덕을 돌아가네

[전국매일신문 時] 독주 심남식(전 전라남도 문화관광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