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3.3m당 평균 아파트값 1천만원 돌파
상태바
대구 수성구, 3.3m당 평균 아파트값 1천만원 돌파
  •  대구/ 신미정기자
  • 승인 2015.07.09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수성구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지방 자치구로는 처음으로 1000만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대구 수성구의 3.3㎡당 평균 아파트 값이 1038만 원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가격은 지난 4월 처음으로 3.3㎡당 1000만 원을 넘어섰다. 지방 자치구로는 유일하고 서울의 도봉구(1013만 원)와 금천구(1009만 원)보다도 높다. 다른 지방 자치구 중에서는 부산 수영구(968만 원)와 해운대구(945만 원)가 1000만 원 수준에 육박해 바짝 뒤를 쫓고 있다. 수성구는 대구 내에서도 아파트 값이 상대적으로 높은데 수성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3억 8179만 원으로 4억원에 가깝고 대구 서구(2억 737만 원)에 비해서는 2억 원 가까이 높다. 수성구 아파트의 평균 전세가격도 2억8천809만 원으로 서구(1억4천930만 원)의 2배에 이른다. 특히 수성구의 전세가격은 서울 소재 은평구(2억 8668만 원), 구로구(2억 6507만 원), 강북구(2억 4824만 원), 중랑구(2억 4529만 원), 금천구(2억 2716만 원), 노원구(2억 1545만 원), 도봉구(2억 1192만 원) 등 7개 지역보다 높은 수준이다. 대구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2013년 10.93% 올랐고 2014년에는 11.72%, 올 상반기에만 7.66% 올라 3년 연속 두자릿수 상승률이 예상된다. 그러나 부동산 업계에서는 대구의 아파트값 상승을 ‘이상과열’로 계속 상승세를 보일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견해가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