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대책으로 서울아파트 ‘거래절벽’
상태바
8·2대책으로 서울아파트 ‘거래절벽’
  • 김윤미기자
  • 승인 2017.10.3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거래량 1만2878건→3145건…작년比 74.0% 감소
주택담보대출 규제 등 사기도 팔기도 어려운상황 심화 추세

 8·2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의 4분의1 수준으로 금감했다.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29일 현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3145건으로 일평균 108.4건 신고됐다.


 지난해 10월 한 달 1만 2878건, 일평균 415.4건 거래된 것과 비교해 74.0% 줄어든 것이다.
 이런 추이라면 31일까지 한달 간 신고 건수는 3400건에도 못미칠 전망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 8월 1만 4775건으로 연중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지난달 8367건으로 감소하고, 이달에는 다시 61.1% 줄면서 지난달의 38.9% 선으로 쪼그라들었다.
 주택거래신고 기간이 계약후 60일이어서 이달 신고분에 8·2대책으로 인한 거래 감소 경향이 대거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8·2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내 재건축 조합원 지위양도가 금지되고 강남권과 노원구 등 11개구 투기지역에서는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도 10% 중과되면서 전반적으로 매물이 감소했다.
 또 서울 등지의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대폭 강화됨에 따라 집을 팔기도, 사기도 어려운 상황이 심화되고 있다.


 가계부채대책·주거복지로드맵 등 후속 대책 발표 지연으로 매도·매수자들이 관망하며 의사결정을 미룬 영향도 거래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거래량 급감은 주로 비강남권에서 두드러졌다. 당초 강남권으로 한정될 것으로 예상됐던 투기과열지구 지정이 서울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비강남권의 심리적 타격이 상대적으로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대비 거래량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동작구로 10월 현재까지 101건이 신고되는데 그쳤다.
 일평균 약 3.5건이 거래된 것으로 작년 10월에 총 580건, 일평균 18.7건이 신고된 것과 비교해 81.4%가 감소했다. 동작구의 거래량은 지난달 신고분(334건)과 비교해서도 68.4% 줄었다.


 두번째로 감소폭이 큰 곳은 성동구로 10월 현재까지 85건, 일평균 2.9건이 신고됐다. 작년 10월(총 482건, 일 15.5건)대비 81.1% 감소한 것이다.
 마포구는 10월 현재 101건, 일평균 3.5건이 신고돼 지난해(509건, 일 16.4건)의 78.8%, 용산구는 10월 현재 63건, 일평균 2.2건으로 지난해(283건, 9.1건)보다 78.8% 각각 줄었다.


 일명 ‘마용성’으로 불리며 강북 아파트값 상승세를 주도했던 마포·용산·성동구도 8·2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되면서 거래가 눈에 띄게 축소된 것이다.
 역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노원구도 작년 10월 1265건이던 거래량이 올해 10월 현재 283건으로 76% 급감해 거래 위축을 실감케했다.


 강남권에서는 강동구의 거래량이 가장 많이 줄었다. 둔촌 주공아파트 등 재건축 단지의 거래 감소로 29일 현재 156건만 신고됐다. 작년 10월(총 858건)보다 80% 이상 감소한 수치다.
 송파구는 10월 현재 182건으로 작년 대비 79.4%, 서초구(137건)는 75%, 강남구(186건)는 73%가 각각 줄었다.


 전문가들은 내년부터 대출을 지금보다 더욱 옥죄는 새로운 총부채상환비율(DTI)와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이 본격 시행되고, 4월에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도 도입됨에 따라 내년 이후 거래절벽이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