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8월 넘었다
상태바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8월 넘었다
  • 백인숙기자
  • 승인 2018.09.18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일평균 거래량 역대 최대…노원·강남권 거래량 크게 늘어

 서울 아파트 거래가 크게 늘면서 이달 현재까지 서울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가 지난달 신고 건수를 넘어섰다.
 9월 거래량으로는 역대 최대였던 지난 2006년 이후 12년 만에 최대 거래량을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18일 서울시 부동산거래정보 포털인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건수 기준)은 17일 현재 7924건으로 일평균 466.1건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의 240.2건의 2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17일까지 거래량만으로 이미 지난 한 달(7434건) 거래량을 뛰어넘었다.
 또 9월 일평균 거래량으로는 주택 시장 호황기던 지난 2006년 9월(일 449건)보다 많은 역대 최대 수준이다.
 다만 이번주 말부터 추석 연휴가 이어지면서 신고 추이는 다소 꺾일 것으로 예상돼 9월 전체 거래량은 역대 두번째로 많은 지난 2016년 361건(총 1만 837건)은 넘지만 2006년에는 다소 못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2006년에는 추석연휴가 10월부터 시작됐다.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12년 만에 최대 수준으로 증가한 것은 지난 7월 보유세 개편안 정부안 공개와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발표 이후 7∼8월 계약 건수가 증가한 영향이다.


 서울 아파트 월 거래량은 올 들어 지난 3월 1만 3819건으로 고점을 찍은 뒤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등의 영향으로 4월 6208건, 5월 5461건, 6월에는 4762건으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7월 들어 5555건으로 증가했고 지난달 7434건에 이어 이달까지 석달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주택거래신고일은 계약 후 60일 이내로, 이달 신고 건수에는 지난 7월과 8월 거래량이 다수 포함돼 있다.


 정부 보유세 개편안 공개 후 그동안 시장을 관망하던 수요들이 불확실성이 해소된 것으로 받아들여 저가 매물을 사기 시작했고, 박원순 시장의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등의 발언 이후 개발 기대감에 서울 전역으로 거래가 확산했다.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여 매물난이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물건이 나오는 족족 팔려나가며 거래 증가로 이어졌다.
 일부 단지는 정부가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을 확대 지정한 지난달 말 이후에도 계속해서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 주공5단지의 경우 지난 7월 16건, 지난달에는 18건이 계약됐는데 이달 들어서는 9·13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까지 22건이 팔렸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구별로는 중소형 아파트가 밀집한 노원구의 거래량이 일평균 55.3건으로 지난달(23.1건)의 2배 이상이다.
 강남권의 거래도 증가했다.


 송파구의 거래량은 일평균 28.1건으로 지난달(9.7건)의 3배 수준으로 늘었고 강동구도 21.2건으로 지난달(8.3건) 거래량을 크게 웃돌았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각각 일평균 19.9건, 18.1건을 기록해 역시 지난달(8.3건, 7.9건)의 2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에 비해 통합개발 호재로 가격이 급등한 용산구와 영등포구는 이달 거래량이 일평균 7.6건, 14.4건을 기록해 지난달(4.6건, 10건)보다 약간 증가하는데 그쳤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주택거래신고일이 60일에 달하고 대책 발표 전인 이달 초순까지 실제 거래도 많이 이뤄지면서 9월 거래량으로 최근 서울아파트 시장 과열 현상의 정점을 보여주는 모습”이라며 “그러나 9·13대책 발표 이후 시장이 관망세로 접어들면서 내달 이후 한동안은 거래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