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한국화전공교수, 현묘지화 3인 동행전
상태바
목원대 한국화전공교수, 현묘지화 3인 동행전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18.12.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원대학교가 미술학부 한국화전공 교수작품전 현묘지화 3인 동행전이 24일부터 내년 2월 20일까지 대전예치과와 논산제일치과에서 열린다.

정황래 교수의 산수화와 이종필 교수의 문인화, 황효실 교수의 채색화 작품 20여 점을 감상할 수 있다.

목원대 미술학부 한국화전공은 지난 2010년부터 미술의 향기가 넘치는 아름다운 지역사회 조성과 지역미술문화의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지역주민을 위한 찾아가는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협약을 통해 원하는 곳에 한국화전공의 교수, 동문작가, 청년 및 중견작가들의 작품을 2개월 단위로 상설 전시하고 있다. 협약기관은 매년 한국화분야의 우수창작인재양성을 위한 해외미술문화체험 장학금을 지정 기부하고 있다.

특히 대전예치과, 논산제일치과 등과 상호협력협약을 맺어 치과의원 공간을 갤러리로 탈바꿈해 방문객들의 심리적 안정감과 미적감성을 높이는 전시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전문전시공간이 아닌 진료실과 계단을 활용한 색다른 공간에서 미술작품이 일상생활 속으로 다가가 관람객과 소통한다.    

정황래 미술‧디자인대학장은 “의료기관을 비롯해 지역사회 어디에서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미술관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더욱 많은 사람들과 창작의 세계를 함께 공유하며 미술문화가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