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18:08 (화)
경북도청 신도시 주민등록상 인구 1만4780명...소폭 증가
상태바
경북도청 신도시 주민등록상 인구 1만4780명...소폭 증가
  • 경북/ 신용대기자
  • 승인 2019.04.1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 신도시 주민등록상 인구가 1만4780명으로 작년 말보다 1118명이 늘었다.


도는 11일 올해 1분기 기준 신도시 인구 현황, 편의시설, 교육시설 현황 등 정주 환경 조사 결과를 내놨다.


주민등록상 인구는 소폭 늘었지만,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인구를 포함하면 신도시 인구는 2만여명이 넘는다고 도는 밝혔다. 실거주 인구수는 작년 12월 말보다 1690여명이 늘었다.


지난 2월 말 신도시 내 1499가구 규모 아파트가 입주를 시작하고 주변에 학원, 편의시설이 들어서면서 상권이 활성화하는 분위기다.


신도시 편의시설은 일반음식점 180개, 학원 86개, 공인중개업 65개, 이·미용업소 32개, 치킨·호프 29개, 커피전문점 34개 등 모두 642개가 영업 중이다. 호명초등학교 개교로 학원은 지난 분기 72곳보다 14곳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달에는 중심상가구역에 소아과가 들어서고 9월에는 공립 단설인 예천유치원(정원 220명)이 문을 연다. 또 경북도서관과 960석 규모 대형영화관도 개관을 준비하고 있다.


이재윤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 "올 상반기 농협하나로마트 개점, 호명초등학교 개교 등으로 신도시 주민 삶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다음 달 대단지 아파트 입주가 완료되면 신도시 내 주민등록인구가 2만명에 육박해 활력을 띌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