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추자도에 해양쓰레기 100t 떠 밀려와 '비상'
상태바
제주 추자도에 해양쓰레기 100t 떠 밀려와 '비상'
  • 제주/ 곽병오기자
  • 승인 2019.04.17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 전라남도 소재 김 양식장에서 흘러온 것으로 추정되는 대량의 해양쓰레기가 발견돼 수거 작업이 진행중이다.

15일 추자면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제주시 추자면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김 양식시설이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추자면은 한국어촌어항공단 및 추자도 수협 소속 선박 2척을 동원해 인양 작업에 나서 이틀 뒤인 13일 오후 추자도 수업 위판장으로 해양쓰레기를 인양했다.

이 과정에서 인양 선박 스크루에 양식시설이 감겨 하루 정도 시간이 지체되기도 했다.

인양 후 해양쓰레기를 확인한 결과 김 양식장에 사용되는 스티로폼 부표와 막대기, 그물, 밧줄 등 100t에 육박한 쓰레기가 엉켜있었다.

추자면은 지난 14일부터 공무원과 군인,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을 투입해 분리수거 작업에 들어갔으며 16일께 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제주/ 곽병오기자
byong5_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