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북한주민 의료 물자 지원한다
상태바
성남시, 북한주민 의료 물자 지원한다
  • 김순남기자
  • 승인 2019.05.29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김순남기자 > 경기 성남시는 대북 보건의료 분야 교류 사업에 능통한 비영리민간단체(NGO)와 손잡고 북한주민에 올해 말까지 2억5000만원 상당의 의료 물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보건의료 물자지원은 남북교류 협력 사업을 통해 지속 추진·확대하기로 했다.


 시는 28일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김미정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남북 보건의료 협력사업 공동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는 성남시가 북한에 지원하려는 인도적 차원의 의약품과 보건의료 장비에 관한 통일부승인과 유엔 대북제재 면제신청 절차를 밟게 된다.


 시는 우선, 오는 12월까지 2억5000만원 상당의 원료의약품, 진료 물자, 관련의료 장비를 북한에 보낼 계획이다.


 남북이 공동 참여하는 기능성 보충제도 개발해 북한 어린이·청소년의 영양증진을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가 북측기관과 협의하기로 했다.


 이번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북측과 공동계획을 수립하고, 북측에서 제공하는 원료의료 물자를 기반으로 공동연구에 착수하게 된다.


 유효성 평가연구, 기능성원료 대량생산 최적화, 보충제 제형개발에 성남지역 기업과 병원이 참여하게 되며, 총 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성남시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대북의료 지원과 남북 보건의료 협력 사업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는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해 의사, 약사, 한의사 등 보건의료인이 모여 1997년 결성한 비영리민간단체다.


 이 본부는 그동안 90차례에 걸쳐 150억원에 달하는 의료물품을 북한에 보냈다.


 시는 앞서 지난달 9일 시청 산성누리에서 민선7기 성남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개최해 의료, 경제, 사회문화, 통일기반조성 등 4개 분야 10대 추진사업을 발표했다.


 10대 사업에는 대북 인도적 의료물자 지원, 기능성 보충제개발을 위한 남북공동연구 진행, 성남지역 기업의 보건의료 장비 북측지원 등이 포함됐다.


 은수미 시장은 “성남시는 생명공학기술 기업, 대형병원, 의과대학, 성남시의료원 등 대북 보건의료 지원과 협력 사업을 위한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아동·청소년 대상 지원과 협력사업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순남기자 kimsn@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