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월동무 과잉생산 우려 가격안정 위한 적정생산 유도
상태바
제주 월동무 과잉생산 우려 가격안정 위한 적정생산 유도
  • 제주/ 곽병오기자
  • 승인 2019.07.01 0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재배 의향 조사 결과…배추 등 월동채소 재배면적 0.9% 감소

<전국매일신문 제주/ 곽병오기자 > 올해 제주 월동무 재배 면적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되면서 과잉생산으로 인한 처리난이 또 우려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19~2020년산 주요 월동채소 재배 의향을 1차 조사한 결과, 전년도 재배면적인 1만3986ha보다 0.9% 감소한 1만3862ha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한 달간 마늘, 양파, 월동무 등 12개 품목 월동채소를 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작물별로는 월동무(14.1%), 콜라비(10.2%), 양배추(2.4%), 브로콜리(0.6%) 등 4개 품목은 5년간 평균과 비교해 재배면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월동무의 경우 지난해 5177ha에서 올해 5030ha로 재배 면적은 2.8% 줄었으나, 최근 5년 평균 4410ha와 비교하면 14.1% 많은 수치로 과잉생산이 우려되고 있다.


 반면 배추(△26.9%), 쪽파(△25.9%), 마늘(△9.6%), 양파(△9.5%), 적채(△4.8%), 당근(△4.4%), 방울다다기양배추(△2.9%), 비트(△0.7%) 등 8개 품목은 면적이 감소했다.


 이중 배추의 경우 올해 생산 면적이 87ha로, 지난해 96ha와 비교해 9.4%, 평균 5년과 비교해 26.9% 각각 감소했다.


 이에 도는 올해도 과잉생산이 예상되는 월동무, 양배추, 브로콜리, 콜라비 등 4개 품목 월동채소의 적정재배 및 안정생산을 위해 농가들이 해당품목 대신 타 작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월동무는 채소 가격안정제 사업을 통해 수급조절 정책을 추진해가고, 제주월동무생산자협의회·생산자단체·행정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농가들의 자구 노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2019~2020년산 월동채소 재배의향조사는 파종기(7~8월)와 파종후(10월) 등 2회 실시된다.


 도는 결과분석을 통한 지속적 모니터링과 적정생산을 유도해 월동채소가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제주/ 곽병오기자 byong5_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